文대통령, 노르웨이 오슬로 도착..'평화 메시지' 촉각

입력 : 2019-06-12 00:00:00

이상헌 = 북유럽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두 번째 순방국인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에 도착했다.


한국 대통령이 노르웨이를 국빈방문하는 것은 처음이다. 2012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공식방문해 오슬로 대학에서 연설했고, 그에 앞서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노벨상 수상을 위해 찾은 바 있다.


문 대통령은 12일 오전 공식 환영식과 2차 세계대전 참전비에 헌화한다.


이어 오슬로 대학에서 열리는 오슬로포럼에서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특히 이 연설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구상을 선보일 것으로 보여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싱가포르 1차 북미 정상회담이 12일로 1년을 맞는 가운데 올해 2월 하노이 핵 담판 결렬 이후 북미 협상이 교착에 빠진 만큼 문 대통령으로서는 돌파구 마련이 절실한 시점이다.


일각에서는 2017년 독일 쾨르버 재단 초청 연설 당시 내놓은 '베를린 구상' 이후 2년 만에 새로운 대북정책을 담은 '오슬로 구상'을 선보이는 것 아니냐는 예상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13일 오전에는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면서 한반도 평화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오후에는 노르웨이 제2의 도시인 베르겐을 방문, 한국의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군수지원함에 승선할 계획이다.


이어 노르웨이가 낳은 세계적인 작곡가인 그리그가 살았던 집을 방문한 뒤 마지막 순방지인 스웨덴의 스톡홀름으로 향한다.


앞서 문 대통령은 9∼11일 핀란드 헬싱키에 머무르며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오타니에미 산학연 혁신단지 시찰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



세계
佛 현직 경찰관이 반정부집회 나갔다가 체포돼
아프리카 남수단서 부족 간 폭력사태로 11명 사망
Pompeo Central Asia C5
INDIA PHOTO SET AGRICULTURE KASHMIR HARVEST SEASON
건강
건강도 가을 탄다, 가을 건강 주의보!
전립선 수술 성공률 예측 지표 나왔다
맥진술을 아시나요 스스로 [건강 단신]
국회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 조국·나경원 자녀 관련 증인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