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피처] '확 바뀐' 보양식 트렌드

입력 : 2019-07-10 00:00:00


무더위로 보양식을 찾는 시민들이 늘었지만, 예전과는 많이 달라진 모습입니다.


최근엔 고칼로리 보양식보다 저칼로리를 더 선호한다고 하는데요.


외식비가 부담스러워 재료를 사다가 집에서 만들어 먹는 가정도 크게 늘었다고 합니다.


특히 집에서 데우기만 하면 먹을 수 있는 즉석 보양식의 판매량이 부쩍 증가한 것이 눈에 띈다고 하는데요.


iCOOP생협의 자연드림에 따르면 올해 6월 한 달간 생닭 판매량은 2년 전보다 1.3배 증가했습니다.


즉석 삼계탕의 경우 올해 7월 1일부터 7일까지 일주일 판매량이 2년 전보다 4.3배, 지난해보다는 3.2배 늘어났다고 하는데요.


확 바뀐 보양식의 3가지 변화, 영상으로 살펴보시죠.


백준서 노은지




세계
"평생의 동반자가 되어줘"..치매로 기억 잃은 남성, 아내에게 청혼해 '두 번째' 결혼식
Poland Storm Deaths
Canada LPGA Tour Golf
IAEA "북한, 영변 핵연료봉 6000개 꺼냈을 가능성"
건강
2020년 건강보험료율 인상률 3.2%로 결정
담적병, 만성위축성위염·장상피화생 원인..치료방법은?
의사들의 잇따른 산재 인정, 앞으로 쉬워질까
"뇌수술하려면 무조건 삭발? 안 해도 무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