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피처] '확 바뀐' 보양식 트렌드

입력 : 2019-07-10 00:00:00


무더위로 보양식을 찾는 시민들이 늘었지만, 예전과는 많이 달라진 모습입니다.


최근엔 고칼로리 보양식보다 저칼로리를 더 선호한다고 하는데요.


외식비가 부담스러워 재료를 사다가 집에서 만들어 먹는 가정도 크게 늘었다고 합니다.


특히 집에서 데우기만 하면 먹을 수 있는 즉석 보양식의 판매량이 부쩍 증가한 것이 눈에 띈다고 하는데요.


iCOOP생협의 자연드림에 따르면 올해 6월 한 달간 생닭 판매량은 2년 전보다 1.3배 증가했습니다.


즉석 삼계탕의 경우 올해 7월 1일부터 7일까지 일주일 판매량이 2년 전보다 4.3배, 지난해보다는 3.2배 늘어났다고 하는데요.


확 바뀐 보양식의 3가지 변화, 영상으로 살펴보시죠.


백준서 노은지




세계
트럼프 "우리가 이길 것"..펠로시 탄핵안 작성 요청에 '분노'
GERMANY ART HOLOCAUST MEMORIAL
GERMANY GOVERNMENT MERKEL
THAILAND ENTERTAINMENT
건강
'아동 성적 일탈' 일파만파 복지부 성교육 보완 약속했지만..
사설구급차 이송료 수십만원..그것도 현금만?
[오늘의 건강] 맹추위에 독감 기승, 감기와 다른 점은?
"만12세女청소년, 12월31일까지 자궁경부암 무료접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