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청소년기에도 고혈압이.."원인 질환 있을 가능성 높다"

입력 : 2019-07-11 00:00:00

고혈압은 소아청소년에서 유병률이 1~3% 정도로 흔하지 않지만, 최근 소아청소년 비만이 증가하면서 일차성 고혈압도 증가하고 있다. 학교검진에서 혈압이 조금 높다고 병원을 찾는 아이들도 늘고 있다.


소아는 같은 나이, 성별, 키에 따라 수축기 또는 이완기 혈압의 백분위 수를 기준으로 해 고혈압을 정의한다. 2017년에 미국심장협회와 미국심장학회에서 고혈압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개정하여 발표했고, 이후 우리나라에서도 같은 기준을 사용하여 진료하고 있다.


수축기 또는 이완기 혈압이 90 백분위 수 미만을 정상 혈압으로 하고, 90~95 백분위 수를 상승혈압, 95 백분위 수 이상을 고혈압으로 정의한다. 만 13세 이상 청소년 시기의 아이들부터는 성인과 같은 기준을 적용하며, 정상혈압은 120/80mmHg 미만, 상승혈압은 120~129/<80mmHg, 고혈압은 130/80mmHg 이상으로 정의한다.


고혈압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우선 혈압을 정확히 측정해야 하고, 시기를 달리해 3회 이상 측정하여 반복적으로 혈압이 높은지 확인해야 한다. 혈압을 측정할 때 진동 혈압계를 사용하는 경우 청진법을 사용하는 것보다 혈압치가 5~10mmHg 정도 높게 나온다.


또 병원에서 진찰을 받을 때 불안해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백의고혈압’도 있기 때문에 평소 집에서 측정한 혈압과 비교하거나, 휴대 혈압 감시 장치로 일정한 시간에 지속해서 혈압을 재어 감별하기도 한다.


이선향 순천향대 부천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고혈압으로 진단된 경우는 그 원인을 찾기 위해 주산기력, 과거력, 가족력, 영양력, 심리사회력, 신체 활동력을 확인하고, 신체 진찰과 더불어 의심되는 질환에 대한 검사를 선별적으로 시행해야 한다”며 “고혈압은 원인에 따라 일차성 고혈압과 이차성 고혈압으로 분류되는데, 소아는 나이가 어릴수록 어떤 원인 질환이 있어서 오는 이차성 고혈압이 많기 때문에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내기 위한 검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이차성 고혈압의 원인에는 신장 실질적 질환, 선천 신기형, 신증후군, 다낭 신장, 신장 동맥 이상, 신장 동맥 혈전과 같은 신질환이 가장 많다. 갑상샘 항진증, 선천 부신과다형성, 당뇨병, 갈색세포종과 같은 내분비 질환이나, 신경계 질환, 심리적 스트레스와 불안도 고혈압을 일으킨다. 뚜렷한 원인이 없는 일차성 고혈압은 과체중이나 비만, 고혈압의 가족력을 가진 소아에서 더 많이 발생한다.


이 교수는 “소아청소년의 고혈압은 임상 증상이 심하지 않다고 방치하면, 좌심실 비대와 같은 표적 장기의 변화가 잘 일어나고 성인 고혈압으로 연결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정확한 진단과 더불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고혈압을 일으키는 전신 질환이 있다면 그것을 치료하는 것이 우선이고, 완전히 치료되지 않는 질환이나 일차성 고혈압은 단계적인 치료적 접근으로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세계
YEMEN WORLD CHILDREN DAY PROTEST
SUDAN CONFLICT PEACE UNAMID
뉴욕 3대지수 하락세..미중 갈등·홍콩사태 불확실성 증폭
美국무부 스틸웰·설리번, 日 G20 참석..지소미아 막판협의 주목
건강
[만화 그리는 의사들]〈117〉만보기를 사용해 보세요
한국은 페스트 청정구역.. 중국서 전파될 가능성 거의 없어
목디스크로 어깨까지 통증.. 구부정한 자세부터 고쳐라
초기 증상 없는 녹내장, 40세 이상이라면 6개월~1년마다 검진 받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