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주의 건강편지]훌륭한 의사는 어떤 의사일까?

입력 : 2019-07-22 00:00:00



지난주 코메디닷컴이 선보인 '베닥' 앱이 20여 신문에 소개되며 화제를 일으켰습니다. 베닥은 베스트닥터의 준말이고, '최상의 의사'라는 뜻이지요.


베닥 앱에서는 의대 교수들에게 자신의 전공분야에서 가족을 맡길 수 있는 의사를 물어서 집계했지만, 베스트닥터는 둘째 치고 '좋은 의사'가 어떤 의사인지도 난제일 겁니다. '밀림의 성자' 알베르트 슈바이처가 "모든 환자는 가슴 속에 자신만의 의사가 있다"고 했듯, 환자마다 다르겠지요.


미국 최고병원인 메이요클리닉은 환자 대상의 조사결과 △자신감 있고 △환자의 경험과 감정을 잘 이해하고 △인정이 가득하며 △개인으로서 환자에 관심을 기울이고 △솔직담백하고 △존경스럽고 △철저한 의사를 '좋은 의사'로 규정했습니다. 물론, 잘 치료하는 것은 기본이라면서 말입니다.


반면, 미국의 건강잡지 '멘스헬스'는 △환자와 불통인 의사 △다른 의료인과 잘 지내지 않는 의사 △최신지식에 무관심한 의사 △환자에게 무관심한 의사 △치료의 차도가 없는 의사라면 다른 의사를 찾는 것이 좋다고 권고합니다.


베닥에서는 △치료결과 만족도 △쉽고 명쾌한 설명 △의사의 친절·배려 △의사 추천 여부를 기준으로 환자들이 '좋은 의사'를 평가해서 추천하는 통로를 만들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조만간 인공지능이 환자와 보호자들이 앱 안팎에서 의사들에 대해 대화한 내용을 반영해 '좋은 의사'를 추천케 할 예정입니다.


의사들 중에서는 자신이 평가받는다는 것에 대해서 꺼림칙하게 여기는 이도 있을 겁니다. 그러나 병원과 의사가 자신을 돌아보는 거울로 삼을 수 있습니다. 또 AI 알고리즘이 적용될 때에는 환자 개인별 평가 시스템이 적용되기 때문에 의사마다 자신에게 가장 맞는 환자를 소개받는 통로가 될 수 있습니다.


우리는 미세먼지가 자욱해지기 전에 '맑은 공기'의 중요함을 모르고 지냈듯, 병을 치료하기 전에는 '훌륭한 의사'의 소중함을 모르고 지내기 쉽습니다. 의술을 돈벌이로만 아는 의사도 있지만, 많은 의사들이 소명을 갖고 일합니다. 특히 베스트닥터들은 대부분 치료, 연구, 교육이 세 가지를 담당하면서 학회활동, 병원행정 등 수많은 일을 하느라 개인시간을 포기한 사람들입니다.


베닥 앱이 '좋은 의사'를 '더 좋은 의사,' '최상의 의사'로 발전시키는데 기여하면서, 동시에 환자들이 최고의 의사들에 대해 고마움을 느끼고 그 마음을 표시하는 마당이 되기를 빕니다. 좋은 의사는 의대에서만 만드는 것도, 의사 혼자의 노력만으로 되는 것도 아닐 겁니다. 사회와 환자 없이 좋은 의사는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오늘은 자신이나 가족에 건강을 선물한 '베스트닥터'에 대해 고마움을 표시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세계
트럼프 "우리가 이길 것"..펠로시 탄핵안 작성 요청에 '분노'
GERMANY ART HOLOCAUST MEMORIAL
GERMANY GOVERNMENT MERKEL
THAILAND ENTERTAINMENT
건강
'아동 성적 일탈' 일파만파 복지부 성교육 보완 약속했지만..
사설구급차 이송료 수십만원..그것도 현금만?
[오늘의 건강] 맹추위에 독감 기승, 감기와 다른 점은?
"만12세女청소년, 12월31일까지 자궁경부암 무료접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