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반구대 암각화' 영문학술서 발간 외 [학술·문화재 단신]

입력 : 2019-05-15 00:00:00



‘울산 반구대 암각화’ 영문학술서 발간

 

울산대 반구대암각화유적보존연구소가 울산 반구대 암각화 연구 성과를 담은 영문 학술서를 발간했다. 제목은 ‘The BANGUDAE PETROGLYPHS in ULSAN’. 책에는 국보 제285호인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에 남은 그림 350여점을 정밀 실측한 도면을 수록했다. 연구소 전호태 소장은 “반구대 암각화는 선사시대 사람들의 고래사냥과 신앙 양상을 잘 보여주는 유물이지만, 외국에 연구 기초자료가 제공되지 않았다”며 “영문 학술서 출간을 계기로 반구대 암각화가 지닌 가치가 새롭게 평가되고 외국 학자와 공동 연구가 활성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계
조영욱 헤딩슛
GERMANY WILD HORSES ROUNDUP
이강인, 아쉬운 패배
JORDAN INDEPENDENCE DAY
건강
제약·바이오에 'NRDO' 바람..'밖에서 찾고 안에서 키운다'
WHO "게임중독은 질병이다" 확정..게임업계 '강력반발'
[오늘의 건강] 장미의 계절, 주말 나들이 '딱'인 날씨
노인진료비, 건보진료비 총액 40% 첫 돌파..급속한 고령화 여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