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청 20년 문화재청 미래 정책비전 선포

입력 : 2019-06-12 00:00:00

개청 20년을 맞은 문화재청이 문화재 보존·활용 환경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비전 ‘미래 가치를 만들어가는 우리 유산’을 발표했다. 문화재 관련 정책의 주체, 지역, 대상, 방식 등에서 패러다임의 변화를 모색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문화재청은 11일 서울 강남구 민속극장 ‘풍류’에서 1999년 개청 이래 지난 20년을 뒤돌아보고 미래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미래 정책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문화재청은 새로운 비전을 현실화하기 위한 6대 핵심전략과제를 제시했다.


우선 지금까지의 지정문화재 중심 보호방식에서 벗어나 상대적으로 소홀했던 비지정문화재를 관리체계에 적극적으로 포함하는 변화를 추구한다. 문화재청은 이를 위해 “목록주의 등의 새로운 보호방식 도입을 본격화할 것”이라며 “내년부터 토론회와 공청회 등을 개최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화재 보존과 관련 서비스 제공에 과학기술을 적극 활용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문화유산 정보의 통합적 관리와 인공지능 기술 등을 적용하겠다는 것인데 발굴유적을 시대·지역·주제별로 전산화한 매장문화재 이라이브러리 서비스, 문화재 원격 수리 등의 방안이 눈에 띈다. 유·무형문화재, 천연기념물, 명승을 권역별·주제별로 나누어 ‘케리티지 루트’로 개발해 관광자원화하는 것은 문화유산을 경제 활력의 밑거름으로 삼겠다는 구상이다.


이밖에 발굴 경비 지원 확대, 문화재 국외반출 절차 일원화 등을 내용으로 하는 ‘함께 공감하고 소통하는 문화유산’, 역사문화자원의 통합적·거시적·인문학적 접근을 모색하는 ‘육지와 해양을 아우르는 문화 국토 실현’, 남북한 문화유산 협력과 해외동포 협업을 강화하는 ‘한반도를 넘어 세계로’를 제시했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선포식에서 “문화유산 비전과 핵심 전략은 지난 20년의 문화재 정책을 돌아보고, 앞으로의 20년을 준비하기 위한 것”이라며 “새로운 비전과 문화유산 정책들을 바탕으로 우리 유산이 미래 가치를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선도자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세계
Italy Fashion S/S 2019 Armani
긴급상황.. 홍콩·한국은 길 여는데 일본은 곁눈질만
외신 '시진핑 방북'에 비핵화 교착·무역전쟁 속 북중밀착 주목(종합)
中 "캐리 람 확고히 지지"
건강
[라이프 트렌드] 매장서 만나는 남성건강기능식품 '울트라 포맨'
왜 빅데이터, 빅데이터 하는지 알아보니..
자궁내막증, 양한방 원스톱 치료 플랜으로 체계적인 검사와 원인 치료가 중요
효율적인 의사 질 관리 방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