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후보 포르투갈 강했지만, 정정용호+이강인 희망 보였다

입력 : 2019-05-26 00:00:00




정정용호는 우승 후보 포르투갈을 상대로 크게 패하지 않았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축구 국가대표팀은 5월 25일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포르투갈과의 '2019 폴란드 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경기에서 0-1로 석패했다.


축구 선진국에서는 U-20 월드컵에 최정예를 데려오지 않는 분위기가 강하다. 20세 미만 선수라 해도 더 높은 수준인 U-21이나 U-23, 성인 대표팀에 뽑힐 실력이라면 U-20 월드컵에 나서지 않는다. 포르투갈 역시 전 유럽을 뒤흔든 '신성' 주앙 펠릭스가 만 19세임에도 U-20 월드컵 출전 명단에는 빠졌다.


그래도 포르투갈의 진용은 막강했다. 현재 맨유 1군에서 뛰기에 국내 축구 팬에게도 친숙한 디오고 달로트를 비롯해 프랑스 리그 명문 릴에서 주전으로 활약한 라파엘 레앙, 프리미어리그 울버햄튼 소속 루벤 비나그레 등이 소속됐다. 대다수 선수는 포르투갈 명문인 벤피카, 포르투, 스포르팅 리스본, 브라가에서 유소년 팀을 졸업해 B팀에서 실전 경험을 쌓고 있다.


경기 초반 한국 수비진이 포르투갈 선수들의 오프더볼 움직임을 따라가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공격수는 빈 공간으로 쉽게 파고들었고 수비수의 마크를 순간적으로 쉽게 따돌리면서 박스 안 슈팅까지 이끌어냈다. 스피드 경합에서도 포르투갈 삼각 편대가 우위였다. 전반 8번 선제 실점은 물론 이후에도 비슷한 장면이 이어졌다.


한국은 전반 중반 들어 포르투갈의 공격 패턴에 적응하기 시작했다. 반대로 이강인의 킥 능력을 앞세워 반격에 나섰다. 개인기량으로 승부하기 어렵기에 과감하게 중원을 생략하고 얼리크로스 승부를 걸었다. 전반전 유효 슈팅을 남기지는 못했지만 정정용 감독이 꺼낸 수는 최선에 가까웠다.


후반 13분 만에 정정용 감독이 꺼낸 교체 카드도 타당했다. 역습 스피드를 끌어올릴 엄원상, 박스 안에서 공중볼 경합에 힘을 더할 오세훈이 들어갔다. 엄원상이 투입되자마자 측면으로 파고들어 슈팅까지 만들어냈다. 공격 카드 두 장이 들어온 후 한국의 측면 공격이 살아났다. 포르투갈 선수들이 지치기 시작하면서 이강인이 킥 능력을 뽐낼 기회도 늘어났다.


포르투갈은 지난 2018년 열린 유러피언 U-19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특급 유망주 군단이다. 이번 대회에서도 강력한 우승후보로 평가받는다. 그런 팀을 상대로 한국은 나쁘지 않은 경기를 보여줬다. 한 골 차 패배는 세간의 예상보다는 덜한 격차다.


뉴스엔 김재민 [email protected]

세계
佛 현직 경찰관이 반정부집회 나갔다가 체포돼
아프리카 남수단서 부족 간 폭력사태로 11명 사망
Pompeo Central Asia C5
INDIA PHOTO SET AGRICULTURE KASHMIR HARVEST SEASON
건강
건강도 가을 탄다, 가을 건강 주의보!
전립선 수술 성공률 예측 지표 나왔다
맥진술을 아시나요 스스로 [건강 단신]
국회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 조국·나경원 자녀 관련 증인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