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杯' 스모 트로피는.."높이 140cm에 무게 30kg"

입력 : 2019-05-26 00:00:00



일본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백나리 특파원 = 일본 방문 기간에 스모 경기를 관람할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높이 약 140㎝, 무게 30㎏ 정도의 대형 우승컵을 준비했다.


백악관 고위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스모 우승자에게 건넬 '대통령배' 트로피에 대해 " 약 54인치이고 무게는 60∼70파운드 정도"라고 귀띔했다고 방일에 동행한 공동취재진이 25일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일 이틀째인 26일 도쿄 료고쿠에 있는 국기관에서 스모 경기를 관전하고 우승자에게 이 트로피를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꽤 무게가 나가는 편이라 비교적 체격이 큰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무겁게 느껴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초 받은 건강검진 결과 키는 192㎝, 체중은 110.2㎏였다.


스모 우승컵은 원래도 크기가 크고 무게가 많이 나갔다. 일본에서는 스모 우승 선수에게 총리가 '내각총리대신배'로 이름 붙은 우승컵을 수여하는데 무게가 40㎏에 달해 관방장관 등의 도움을 받기도 한다.

세계
Italy Fashion S/S 2019 Armani
긴급상황.. 홍콩·한국은 길 여는데 일본은 곁눈질만
외신 '시진핑 방북'에 비핵화 교착·무역전쟁 속 북중밀착 주목(종합)
中 "캐리 람 확고히 지지"
건강
[라이프 트렌드] 매장서 만나는 남성건강기능식품 '울트라 포맨'
왜 빅데이터, 빅데이터 하는지 알아보니..
자궁내막증, 양한방 원스톱 치료 플랜으로 체계적인 검사와 원인 치료가 중요
효율적인 의사 질 관리 방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