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6승 두산 유희관 "7년 연속 10승 꼭 이루고 싶다"

입력 : 2019-07-12 00:00:00







두산 왼손투수 유희관.






좌완 대결의 승자는 두산 유희관이었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LG 트윈스를 꺾고, 3연승을 이어갔다.

두산은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LG와 경기에서 8-4로 이겼다. 두산은 2위를 유지하면서 최근 3연승을 내달렸다. LG와 상대전적은 8승3패가 됐다.


홈팀 LG는 이우찬, 두산은 유희관이 선발로 나섰다. 두 왼손투수는 나란히 1회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균형은 2회 말 깨졌다. LG 선두타자 김현수가 2루타를 쳤고, 후속타자 유강남이 유희관으로부터 투런 홈런을 쳤다. 그러나 리드는 길지 않았다. 두산은 3회 초 1사 이후 정수빈의 볼넷 이후 박건우가 동점 투런포를 날렸다.


이우찬은 급격히 흔들렸다. 호세 페르난데스에게 볼넷을 준 뒤 김재환에게 2루타를 맞고 2사 2·3루에 몰렸다. 두산은 오재일이 좌중간으로 향하는 2타점 2루타를 때려 4-2로 경기를 뒤집었다. LG는 4회 초 김민성의 안타 이후 서상우가 좌중간 2루타를 쳐 한 점을 따라붙었다. 좌익수 김재환의 타구 판단 미스가 아쉬운 장면이었다. LG는 이어진 5회, 다시 균형을 맞췄다. 이천웅의 안타 이후 정주현의 투수 땅볼 때 유희관의 실책이 나와 무사 2, 3루가 됐고, 이형종이 좌익수 플라이로 이천웅을 불러들였다.


하지만 유희관은 잘 버텼다. 김현수에게 볼넷을 줘 다시 1사 1, 2루 득점권을 만들어줬으나 유강남과 김민성을 각각 2루수 뜬공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았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유희관은 실점없이 버텼다. 6이닝 9피안타·2볼넷·2탈삼진·4실점,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고 마운드를 박치국에게 넘겼다.


LG 이우찬은 4, 5회를 연속 삼자범퇴 처리했다. 하지만 경기 초반 투구수가 늘어나면서 많은 이닝을 소화하지 못했다. 5이닝 3피안타·4볼넷·3탈삼진·4실점.


LG는 6회 초, 이우찬에 이어 우완 김대현을 마운드에 올렸다. 김대현은 6회를 깔끔하게 막았지만 7회에 무너졌다. 두산 선두타자 박세혁이 안타를 친 뒤, 패스트볼로 2루까지 갔다. 8번 타자 허경민은 2루타를 쳐 박세혁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5-4. 두산은 정수빈의 희생번트와 박건우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 추가했다.


두산은 9회에도 허경민의 몸맞는공, 정수빈의 1타점 2루타, 박건우의 적시타로 두 점을 더 달아났다. 박건우는 4타수 3안타 4타점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중요하고 어려운 경기였는데 희관이가 침착하게 잘 던졌다. 박치국도 7,8회를 잘 막았다. 찬스 때마다 집중력 있게 점수를 뽑은 타선도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유희관은 이날 105개를 던졌다. 그 중 슬라이더가 무려 44개였다. 평소 직구와 싱커 비율이 높은 편인 유희관이지만 패턴 변화를 줬다. 유희관은 "좌타자를 상대하기 위해 스프링캠프에서부터 슬라이더를 많이 연습했다. 올시즌도 사실 좌타자 피안타율이 우타자 더 높은데 숙제다. 그래도 줄여가고 싶다. 슬라이더를 더 예리하게 던져 왼손 타자를 잘 처리하고 싶다"고 했다.


올시즌 유희관은 승운이 따르지 않았다. 평균자책점은 3.08로 매우 좋다. 18번의 선발 등판에서 QS도 11번 기록했지만 묘하게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그러나 모처럼 팀 타선의 도움을 받으며 시즌 6승을 달성했다. 그는 "사람이다 보니 아쉬운 건 사실이다. 제가 또 표정이 드러나는 편이라 불펜투수들이 미안해 한다"며 "하지만 고맙게 생각한다. 구원투수들도 점수를 주려고 하는 건 아니잖나. 오늘은 치국이와 형범이가 잘 막아줘서 고맙다. 박세혁 리드도 좋았다"고 말했다.


올 시즌 LG전에선 세 번째 등판만의 승리. 유희관은 "위기가 많았는데 잘 넘긴 것 같다. 잠실 라이벌이라 LG를 더 이기고 싶은데 2패였다. 통산 기록이 나쁘진 않았는데 이겨서 좋다"고 했다.


유희관은 KBO리그에서 가장 꾸준한 선발투수 중 하나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 연속 두자릿수 승리를 따냈다. 역대 두산 선수로는 유일하다. 현재 추세라면 7년 연속 기록 달성도 가능하다. 유희관은 "그는 전반기 마지막 경기를 잘 마무리해 7승으로 끝내고 싶다"며 "가장 중요한 목표를 꼽으라면 7년 연속 10승이다. 두 자릿수 승리 계속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세계
YEMEN WORLD CHILDREN DAY PROTEST
SUDAN CONFLICT PEACE UNAMID
뉴욕 3대지수 하락세..미중 갈등·홍콩사태 불확실성 증폭
美국무부 스틸웰·설리번, 日 G20 참석..지소미아 막판협의 주목
건강
[만화 그리는 의사들]〈117〉만보기를 사용해 보세요
한국은 페스트 청정구역.. 중국서 전파될 가능성 거의 없어
목디스크로 어깨까지 통증.. 구부정한 자세부터 고쳐라
초기 증상 없는 녹내장, 40세 이상이라면 6개월~1년마다 검진 받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