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가슴에 불지른 GS칼텍스 강소휘·이소영·러츠

입력 : 2019-11-08 00:00:00



흥국생명의 에이스 이재영이 “GS칼텍스가 나를 정말 불타오르게 했다”면서 2라운드 설욕을 다짐했다. 


“2라운드에는 무조건 GS칼텍스를 잡을 것이다. 가만두지 않겠다. 다른 팀보다 GS칼텍스를 잡고 싶다”


흥국생명의 이재영이 강소휘와 이소영, 장신 외국인 선수 러츠의 활약으로 GS칼텍스가 1라운드 전승한 결과가 자신의 가슴 속을 불타오르게 했다고 밝혔다.


이재영은 “작년에도 우리가 우승 후보라고 했는데 초반에 생각보다 못했다. 하지만 결국 우리가 우승했다”면서 2라운드 대반격을 예고했다.


GS칼텍스는 1라운드 5경기에서 강한 서브와 강소휘, 이소영, 러츠 삼각편대의 위력있는 공격에 힘입어 전승으로 당당히 여자부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여자배구 흥국생명이 이재영의 폭발적인 공격력에 힘입어 IBK기업은행에 역전승을 거두며 팀 순위 2위로 점프했다.


흥국생명은 7일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3-1로 역전승을 거뒀다.


흥국생명 이재영은 양팀 통틀어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다. 이재영은 이날 블로킹 1점, 서브 1점을 포함해 총 26점을 기록하며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다. 공격성공률도 40.76%에 달했다.


외국인 선수 루시아와 김세영도 각각 13점, 11점을 기록해 승리에 기여했다.


흥국생명은 시즌 3승2패를 기록해 2위로 도약했다.

세계
JORDAN ISRAEL DIPLOMACY
중국 경기부진 맞아? 솽스이 1시간 만에 16조원 팔아치워
Trump NYC Veterans Day Parade
[사진] 홍콩 경찰 또 실탄 발사 .. 21세 청년 위독
건강
미세먼지 노출 누적시 사망률↑.."질병부담 저감정책 필요할 때"
지역의료 강화한다지만 '인력'이 걸리네
의료전달체계 개편 놓고 의료계 내부 갈등
"초미세먼지 매우나쁨 단계 발령 땐 건강한 사람도 외부 활동 자제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