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언론 "류현진 카디널스행 확률 5%..다저스 남을수도"

입력 : 2019-11-12 00:00:00

매경닷컴 MK스포츠


류현진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입단할 확률도 없진 않다는 전망이 나왔다. 2018년에 이은 LA다저스 잔류 가능성도 언급됐다.


세인트루이스는 오승환이 2016~2017년 활약한 팀이다. 미국 ‘데일리 인터 레이크’는 11일 류현진이 세인트루이스와 FA 계약을 맺을 가능성을 5%로 예상했다.


‘데일리 인터 레이크’는 “류현진은 어깨 문제로 2015년과 2016년 2시즌 동안 고생했다. 지난 FA시장처럼 다저스에 복귀할 수 있다”라고 보기도 했다.





류현진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FA 계약을 맺을 확률이 5%라는 예상이 나왔다. LA다저스 잔류 가능성도 거론됐다. 사진=MK스포츠 DB


류현진은 아시아 투수로는 최초로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를 차지하고 FA시장에 나왔다. ‘데일리 인터 레이크’는 “세인트루이스가 이번 겨울 투수 최대어 게릿 콜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를 영입할 확률은 전혀 없다”라며 류현진과 매디슨 범가너를 다음 등급으로 봤다.

콜은 이번 시즌 메이저리그 전체 탈삼진 및 아메리칸리그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다. 스트라스버그는 2019년 내셔널리그 다승왕과 월드시리즈 MVP에 선정됐다. 범가너는 2014년 월드시리즈 MVP다.


‘데일리 인터 레이크’는 “범가너는 과거 세인트루이스에 호감을 보였다. 연봉이 아주 부담스러운 선수도 아니다. 그러나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더 선호할 수도 있다”라며 FA 계약 확률을 10%로 평가했다.

세계
트럼프 "우리가 이길 것"..펠로시 탄핵안 작성 요청에 '분노'
GERMANY ART HOLOCAUST MEMORIAL
GERMANY GOVERNMENT MERKEL
THAILAND ENTERTAINMENT
건강
'아동 성적 일탈' 일파만파 복지부 성교육 보완 약속했지만..
사설구급차 이송료 수십만원..그것도 현금만?
[오늘의 건강] 맹추위에 독감 기승, 감기와 다른 점은?
"만12세女청소년, 12월31일까지 자궁경부암 무료접종하세요"